DJMAX를 기억하는 모든 이들을 위하여 그리고 펜타비전을 기억하는 모든 이들을 위하여. 아직 끝나지 않은 DJMAX를 위해 남은 이들이 만들어가는 이야기.